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로컬네비게이션


인기 TOP 10
순위 제목 제공일 회차
1위 17/05/22 16회
2위 17/05/22 17052201회
3위 17/05/22 17052202회
4위 17/05/22 1회
5위 17/05/22 55회
6위 17/05/22 27회
7위 17/05/23 17회
8위 17/05/22 28회
9위 17/05/22 329회
10위 17/05/22 6회

좌측영역


컨텐츠영역


예정화 측 추가입장 “손에 든 건 벚꽃소품…매화나무 훼손 아냐”

logol 기사입력 : 2017-04-17 오후 5:43:16


방송인 예정화가 다시 한번 매화나무 훼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7일 오후 예정화 소속사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측은 예정화의 손에 든 꽃을 확대한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사진에서 보이는 꽃은 촬영용 소품으로, 매화가 아닌 벚꽃나무이며 매화 나무를 훼손한 것이 아님을 다시 한번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출입이 제한된 구역에 입장한 것에 대해서는 전주시 전통문화유산과 경기전부서와 통화하여 사과의 말씀을 전했다. 사진에 대해서도 벚꽃나무임을 확인 받았다."면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리며, 추후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앞서 방송인 예정화가 SNS를 통해서 매화나무 사진을 찍어 올리면서 논란에 휘말렸다. 네티즌들은 예정화가 전주 경기전의 명물 매화 와룡매를 훼손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예정화는 출입이 금지된 울타리 안에 들어간 것은 물론이고 그의 손엔 꺾인 가지가 들려 있어 더욱 의혹을 샀다.

수명이 100년 안팎으로 추정되는 매화는 어진박물관에서 특별전을 열 정도로 그 의미가 깊은 나무로 네티즌들이 오해해 분개하기에 충분했다.

전주시 측은 "예정화가 출입금지 지역에 들어간 게 맞다."며 필요하면 법적 조치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SBS 방송/연예뉴스 | SBS Contents Hub

(Copyrights ⓒ SBS & SBS콘텐츠허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인쇄